실시간뉴스
‘순환경제 실천 아이디어’... 노원구, 무포장 가게 ‘새록’ 눈길
‘순환경제 실천 아이디어’... 노원구, 무포장 가게 ‘새록’ 눈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7.15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원스토어36.5 새록 내부 전경
노원스토어36.5 새록 내부 전경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최근 기후 변화 등 환경 문제로 각 지자체 마다 쓰레기 줄이기, 자원 재활용 등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가운데 노원구(구청장 오승록)에서는 생활 속 아이디어로 무포장 가게 ‘새록’을 운영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 내 사회적 경제 기업과 손잡고 만든 ‘새록’은 ‘새롭게 생겨나다’라는 의미로 구민 공모로 선정됐다.

최근 일상화된 배달문화로 인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일회용품과 쓰레기 처리에 대한 자치구 차원의 대응 아이디어다.

현재 ‘새록’은 사회적 경제 기업 매장에 샵인샵(shop-in-shop) 형태로 4곳이 조성됐다.

먼저 노원역 지하상가 ‘스토어36.5 새록’에서는 각자 가져온 공병에 주방세제와 세탁세제를 리필해 구매할 수 있다.

공병을 위생적으로 소독할 수 있도록 소독제를 구비하였으며, 공정무역 커피 원두도 집에서 가져온 용기에 원하는 만큼만 소분하여 구매가 가능하다.

공릉로에 자리한 ‘행복중심 새록’은 친환경 농산물을 포장 없이 판매한다.

불필요한 비닐이나 플라스틱 포장재 없이 주민들이 가져온 천 주머니나 장바구니에 담아 갈 수 있다. 감자 등 야채를 필요한 만큼만 구매할 수 있어 1인 가구에게도 적합하다.

화랑대역 근처의 ‘마을과 마디 새록’은 마을 공예가들과 함께 협업해 제로 웨이스트 관련 제품을 개발하고 소개한다.

소프넛, 소프넛코튼백, 하프너트백과 같은 생활용품과 장바구니, 수저 케이스 같은 수공예품 등을 판매한다.

당고개역 인근 ‘되살림 가게 새록’은 삼베 수세미나 대나무 칫솔과 같은 천연소재, 친환경 제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플라스틱 병뚜껑을 수거하는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펼치고 있으며 모인 병뚜껑은 열쇠고리 같은 새활용품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구는 새록을 통해 지역 내 사회적 경제 기업의 판로 확장을 지원하는 한편 주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고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현재의 기후 위기와 쓰레기 대란을 볼 때 순환 경제로의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쓰레기 줄이기와 자원순환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역 내 사회적경제기업들과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