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30대 장애인 수영선수, 백신 접종 후 사망…"부검 후 판단"
30대 장애인 수영선수, 백신 접종 후 사망…"부검 후 판단"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08.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30대 장애인 수영선수가 접종 사흘 만에 숨져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3일 순천시보건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순천대 국제문화컨벤션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한 A(31·여) 씨가 사망했다.

A씨는 접종 당일 오후부터 어지럼증 등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 입원했고 지난 1일 숨졌다.

유족 측은 "수영 선수를 할 만큼 건강했는데 백신을 접종한 뒤 상태가 갑자기 안 좋아졌다"고 말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예진표와 접종 대상자 컨디션을 보고 접종을 할지, 돌려 보낼지 여부는 현장에 있는 의사가 판단하게 돼 있다"며 "그날 동행한 부모님이 예진표에 정확한 병명을 기재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보건소 측은 접종 전 A씨 부모가 간 질환과 지체장애 3급이라는 점 등을 예진표에 기재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편 순천시 관계자는 A씨 부검 결과를 토대로 백신 접종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조사해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