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北, 신형 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 軍 "정밀 분석 중"
北, 신형 장거리미사일 시험발사... 軍 "정밀 분석 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09.13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시험발사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사진=노동신문 캡쳐)
북한이 시험발사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사진=노동신문 캡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북한이 지난 11일과 12일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13일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험발사에서 "이반 장거리순항미싸일들은 우리 국가의 령토와 령해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비행궤도를 따라 1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시험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타빈송풍식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한 기술적지표들과 미싸일의 비행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성의 설계상 요구들을 모두 만족시켰다"며 "총평 무기체계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되었다"고 밝혔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김정은 위원장은 참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통신에 따르면 박정천 노동당 정치국 상임위원과 김정식, 전일호 등 노동당 부부장들, 국방과학부문의 지도가부들과 과학자들이 참가했다.

통신은 "이번 장거리순항미싸일개발사업은 지난 2년간 추진돼 왔으며 이 과정에 수십차례의 발동기지상분출시험, 각이한 비행시험, 조종유도시험, 전투부위력시험 등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이 무기체계 개발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더욱 억척같이 보장하고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대해 우리 군은 "북한의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내용을 알고 있었으며 한미 정보당국 간 긴말한 공조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군이 이번 북의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사실을 실시간 공개하지 않으면서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해 4월에는 북한 순항미사일 발사를 실시간 공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군은 "당시는 합동타격훈련 중 숭항미사일 뿐만 아니라 다양한 미사일이 발사됐기 때문에 순항미사일도 공개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순항미사일이 2시간 동안 날아다녔는데 군이 발표를 안 했다"며 "북한에 대한 발표가 원칙이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