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호중 "국힘, 이재명-대장동과 엮으려 해…부정부패 관심 없어"
윤호중 "국힘, 이재명-대장동과 엮으려 해…부정부패 관심 없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10.18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정쟁을 위해서 젖 먹던 힘까지 쥐어짜고 있다"며 경기도 국감을 언급했다.

18일 윤 원내대표는 최고위에서 "행안위에서 국민들께서는 국민의힘의 바닥을 보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공문서에 시장이 사인했다고 뭐라고 한다"며 "행정사무를 감사하라고 했더니 방해를 하고 이재명 후보가 머문 자리라면 화장실까지 뒤질 기세"라고 비난했다.

이어 "측근이란 미명 아래 이재명 후보와 (대장동 의혹을) 엮으려고 하나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달리 부정부패 패밀리 구성에는 아무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쟁에 올인하는 국민의힘의 후안무치한 태도가 오늘이 마지막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제라도 윤 후보는 은폐한 진실을 밝히고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