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석열 "文정부 한일관계 최악…국내정치에 외교 이용하지 않겠다"
윤석열 "文정부 한일관계 최악…국내정치에 외교 이용하지 않겠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11.2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5일 "국민을 친일·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 두는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포럼에 참석해 "현 정부에 들어와 한일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며 "외교가 국익을 앞세우지 않고 국내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불신·냉소로 꽉 막혀있는 한일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로 열어가겠다"며 "한일 양국 셔틀외교 채널을 조속히 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제든 무슨 얘기라도 마음을 열고 소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아무리 어려운 현안이라도 접점을 찾고 풀어간다는 신뢰가 형성되면 과거사 문제도 분명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