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친환경 ‘스마트 제설함’ 배치... ‘원격 자동 살포기'도 확충
종로구, 친환경 ‘스마트 제설함’ 배치... ‘원격 자동 살포기'도 확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1.2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에 센서를 부착해 제설함 위치와 제설제 잔량 등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내부에 센서를 부착해 제설함 위치와 제설제 잔량 등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가 겨울철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해 친환경 ‘스마트 제설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구축한 스마트 제설시스템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제설함에 센서를 부착, 제설함 위치와 제설제 잔량, 뚜껑 여닫힘 상태를 스마트폰과 인터넷으로 실시간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구는 현재 이같은 시스템을 설치한 ‘제설함’을 관내 80개 설치한 상태다.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기존 염화칼슘 대신 소금과 친환경 제설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한 점도 돋보인다.

친환경 제설제는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노약자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소규모(5kg) 단위로 포장하여 편의성을 높이고자 했다.

제설 시 초동 대응을 위해 스마트폰 앱으로 작동 가능한 ‘원격 자동 액상 살포기’ 역시 기존 14대에서 59대로 확충하여 관내 제설취약구간 위주로 배치, 만반의 준비 태세를 갖추었다.

아울러 도심에 위치해 제설 기지가 다른 지역에 비해 부족할 수밖에 없는 종로의 지리적인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관내 ‘이동식 제설 전진기지’ 3개소를 권역별로 분산 설치했다.

이로써 제설 차량의 이동거리, 이동시간 단축을 도와 효율적인 제설 작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는 관내 마을버스 업체에도 제설 장비, 제설제를 지원하고 자율적으로 운행 노선별 제설 작업을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버스 업체에서는 운행 중단 등의 상황을 예방해 탑승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고, 구청에서는 타 취약 지역에 집중할 수 있는 여력이 생겨 작업 효율을 높이는 장점이 있다.

구 관계자는 “주민 안전을 지키고 출퇴근길 교통 대란 등을 방지하기 위해 관내 곳곳에서 신속한 제설 작업이 가능하도록 사전 준비 단계를 마쳤다”며 “하지만 단기간에 많은 인력과 장비가 투입되는 제설 작업은 행정력만으로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집 앞 눈 치우기’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