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도권, 6일부터 사적모임 최대 6명... 식당ㆍ카페 ‘방역패스’
수도권, 6일부터 사적모임 최대 6명... 식당ㆍ카페 ‘방역패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2.0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수도권에서는 오는 6일부터 4주간 사적모임이 최대 6명까지만 가능해진다.

또한 식당과 카페 등을 출입할 때도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다만 이제 백신접종을 시작한 청소년의 경우 항체 형성 시기를 감안해 내년 2월부터 적용키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는 감염의 확산세를 빠르게 진정시키기 위해서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강화한다”며 “내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축소한다”고 말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백신 미접종자는 1명까지만 포함이 가능해 지면서 사실상 미접종자끼리의 만남은 불가해 진다.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도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된다.

김 총리는 “방역패스는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한다”며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해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