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포구, 여성 1인 136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완료
마포구, 여성 1인 136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완료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1.1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 홈 3종세트 물품사진
안심 홈 3종세트 물품사진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주거침입 범죄는 2019년 1만 6092건에서 2020년 1만 8011건으로 약 12%나 증가했다. 이에 혼자 사는 여성들의 불안감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이런 가운데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여성 1인 가구 범죄 불안감 해소를 위해 ‘안심홈세트’를 지원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는 마포경찰서, 마포구 가족센터와 연계해 여성 1인 가구 136가구에 지원한 ‘안심홈세트’는 4가지로 구성돼 있다.

구성품은 ▲비상벨을 당기면 경보음과 함께 마포경찰서에 신고가 접수되는 ‘휴대용 비상벨’ ▲문 열림이 감지되면 문자를 통해 알림이 가는 ‘문열림센서’ ▲외부에서 창문 여는 것을 막아주는 ‘창문잠금장치’ ▲현관문 안전 고리인 ‘이중잠금장치’ 등이다.

지난해 구는 안심홈세트 사용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범죄 불안감 해소’에 대한 긍정 응답이 88.8%에 달했다. 또 ‘위험한 상황에 대한 대처능력 강화’ 항목에서는 84%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이렇게 수혜자가 높은 만족도를 보인 사업인 만큼 올해도 공모사업에 지원해 여성 1인 가구 범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한편 구는 마포경찰서와의 협약으로 설치한 ‘안심택배함’을 비롯해 안심귀가 스카우트,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안심지킴이 사업 등 다양한 여성 안전을 위한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여성가족부 주관 아동‧여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 유공 포상에서 서울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장관상을 수상해 여성안심도시로 인정받았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비상벨 한 번에 경찰 신고까지 된다라는 것은 혼자 사는 여성에게 큰 안심거리가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여성 1인 가구에게 마포가 든든한 안심 울타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