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재명, 인천 계양을 출마... 지방선거 ‘진두지휘’
이재명, 인천 계양을 출마... 지방선거 ‘진두지휘’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5.0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리한 권역에서 선거 견인"... 인천과 여타 지역 영향
지방선거 명운 걸려... 성적표 따라 차기 당권 '탄탄대로'
국민의힘, 대장동ㆍ법인카드 등 '방탄용' 출마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대선 패배 후 두달 만에 컴백이다.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당 안팎의 차출론에 응하는 분위기지만 스스로 ‘총괄선대위원장’까지 맡으며 지방선거 ‘진두지휘’에 나서며 정치적 명운을 걸었다는 전망이다.

민주당은 6일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이 고문을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로 전략공천하고, 지방선거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기로 했다.

인천 계양을은 송영길 전 대표가 내리 5선 의원을 지내 민주당의 대표적 우세지역으로 꼽힌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두분(박지현·윤호중) 비대위원장과 그 사이 대화가 있었고 그에 대해 (이 고문이) 동의하고 수락했다”며 “(이 고문은) 이번 선거에 직접 출전해서 진두지휘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고 수석대변인은 “결코 계양을도 녹록한 곳이 아니라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며 “전체 선거판을 다 리드해야 하기에 후보가 계양을에 출마해 원내 입성에 반드시 성공하고 인천과 여타 지역까지 그 효과가 미칠 수 있도록 해보자는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까지도 이 고문은 지방선거는 지원에 전면하고 오는 8월 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방선거 판세가 민주당에 불리해지고 있는 데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국을 순회하며 국민의힘 후보들을 측면 지원하자 이 고문도 등판해야 한다는 요구가 강해지면서 계획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박지현 공동 비대위원장은 “이 고문은 보궐선거에 나와야 할 뿐만 아니라 지방선거도 책임지고 지원해야 한다”며 “성남 사수가 정치적 고향을 지키는 '이재명의 명분'이라면, 계양 차출은 지방선거 승리로 윤석열 정부의 독주를 막고 국민과 민주주의를 지켜야 하는 '민주당의 명분'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선 패배의 아픔을 지선까지 이어지게 할 수 없다”며 “열세를 뒤집기 위해서는 이 고문이 성남에 고립되기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선거를 지원할 수 있는, 인천 계양에 출마하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이 고문의 등장에 맹공을 퍼부으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모양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과 정치적 연고지인 성남에서 맞붙는 대신 아무 연고가 없는 인천을 택한 점과 대장동 수사와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 등을 거론하며 ‘방탄용’ 출마로 규정짓고 있다.

이에 반해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선거 판세를 고려하면 불리한 권역에서 선거를 견인한다는 명분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경기도는 자당 김동연 후보가 최근 김은혜 후보를 상대로 박빙 우세를 점하고 있는 반면 인천의 경우 직전 시장인 박남춘 후보가 유정복 후보에게 밀리는 형국이다.

더욱이 성남에서 안 위원장과 정면승부를 펼 경우 ‘대장동’ 이슈가 다시 지방선거판을 잠식할 수 있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한편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이 고문의 정치 운명이 걸릴 전망이다.

광역단체장 3곳에서 일정 이상의 성적을 얻는다면 차기 당권까지 탄탄대로를 기대할 수 있지만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둘 경우 정치적 내상은 불가피해 보인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