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비위' 박완주 제명에 수세 몰린 민주, '성상납 의혹' 이준석 역공
'성비위' 박완주 제명에 수세 몰린 민주, '성상납 의혹' 이준석 역공
  • 이현 기자
  • 승인 2022.05.1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朴 제명, 당 최고 수준 조치...이준석 성상납 처분은 왜 미루나"
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뉴시스)
민주당 고민정 의원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되자, 지방선거를 앞둔 야당이 수세에 몰렸다. 이에 민주당이 이른바 '성상납 의혹'이 일었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역공을 전개하며 국면전환을 시도하는 모양새다.  

13일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YTN 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박 의원이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된 것과 관련, 국민의힘 역시 성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당 대표에 대한 처분을 해야 한다고 반격에 나섰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구중궁궐에 앉아 있지 않겠다'며 청와대에서 나왔는데 민심은 듣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정말 '칠상시', 인의 장막에 둘러싸인 구중궁궐에 있는 것 아닌가 의심이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퇴한 김성회 다문화비서관 문제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여직원 볼에 입 맞춰 징계를 받았고, 이시원 공직기관비서관은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 수사부터 기소까지 다 관여해 징계를 받았던 분"이라고 꼬집었다.

또 그는 "이런 분들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대통령 비서관으로 임명하는 윤석열 정부 인사 시스템은 폐기 처리해야 될 고장 난 컴퓨터"라고 직격했다.

고 의원은 제명된 박 의원에 대한 추가 조치가 필요하느냐는 진행자 질문에는 "제명 조치라는 것은 당에서 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조치이다. 민주당의 즉각적인 대응에 대해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무관용 원칙을 견지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예전부터 계속 밝혀왔고, 이번 사안도 그 기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성희롱 발언 추가 의혹이 드러난 최강욱 민주당 의원과 관련해선 "진실이 무엇인지가 제일 중요하다"면서 "지금 최강욱 의원은 본인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있다. 제가 수사 기관이 아니라서 어떤 것이 진실인지 판가름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다만 이는 더욱 예민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대충 얼렁뚱땅 넘어갈 생각은 없다"고 즉답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는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해 지방선거 이후로 처분을 미루겠다고 해 굉장히 비난을 받았다"면서 "무엇을 더 봐야 하기에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는 것인지, 국민의힘에서는 이런 성상납에 대해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인가 묻고 싶다"고 역공을 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