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지원 "이준석, '토사구팽' 되겠지만 마이웨이 갈 것"
박지원 "이준석, '토사구팽' 되겠지만 마이웨이 갈 것"
  • 이현 기자
  • 승인 2022.07.0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범이 처벌을 받으면 주범은 사실상 유죄" 국힘 '토사구팽' 관측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집권당인 국민의힘이 이준석 대표의 윤리위와 당 지도부 갈등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이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어떻게 저게 집권여당인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 대표의 윤리위 징계 여부와 관련해선 "기사회생은 어렵고 토사구팽 당하지 않겠는가"라며 이 대표가 향후 자신만의 길을 가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전 원장은 지난 4일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해 국민의힘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해 '최고위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여당 지도부가 내홍에 휩싸인 데 대해 "집권당인 국민의힘이 싸우는 건 이해가 안 된다"고 꼬집었다. 

특히 이 대표가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데 대해선 "종범이 처벌을 받으면 주범은 사실상 유죄가 인정되는 것 아닌가. 윤리위에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한은 징계위로 넘기고 이 대표는 2주 후"라며 "이제 내일 모레다. 그렇다면 결정된 것 아닌가"라고 사실상 이 대표의 징계가 예견된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참 국민의힘이 이런 짓을 해야 되는가. 30대 이 대표가 보수 야당에 들어와 2030 세대 지지를 이끌어 정권교체에 성공했고 지방선거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했는데"라며 "이 대표는 기사회생은 어렵고 토사구팽 당하지 않는가"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징계를 받는다면 본인이 정치적으로 살 길이 뭐가 있나. 달려가서 만들어야지"라며 "그것이 정치인의 능력이고 이준석의 미래인데 그렇게 하리라고 본다. 저항하며 자기의 길을 갈 것"이라고 이 대표가 윤리위 징계로 정치 위기를 맞더라도 향후 독자 행보에 나설 수 있다고 내다봤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