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독립운동 유공자 후손 단체에서 대체 무슨 일이...김원웅 '8억 원대 재정비리' 드러나
독립운동 유공자 후손 단체에서 대체 무슨 일이...김원웅 '8억 원대 재정비리' 드러나
  • 이현 기자
  • 승인 2022.08.19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처, 광복회 재정 감사 결과 金 재정 비리 확인...檢 고발 방침
김원웅 광복회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TV조선의 광복회 관련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원웅 광복회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TV조선의 광복회 관련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재임기에 독립운동 순국선열 후손 단체인 광복회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총 8억4900만 원 상당의 비리를 저질렀다는 혐의점이 드러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19일 국가보훈처는 광복회에 대한 고강도 감사를 실시한 결과 김 전 회장과 관련된 재무 비리 혐의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해당 비리 혐의로 고발될 예정이다. 김 전 회장은 앞서 광복회 자체 사업으로 운영됐던 여의도 국회 내 '8.15 헤리티지' 카페의 수익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2월 17일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1대 회장 직에서 물러났다. 김 전 회장은 해당 의혹으로 현재 수사를 받고 있다.  

이날 박민식 보훈처장은 지난 6월 27일부터 약 한 달 동안 실시한 '광복회 특정감사' 결과를 밝혔다. 보훈처 감사 결과에 따르면 광복회는 김원웅 체제에서 '독립운동가 100인 만화 출판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동종업계 시가보다 90% 이상 비싼 고가의 납품가에도 비교견적을 무시하고 무려 10억6000만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당시 광복회는 약 5억 원의 재정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당시 김 전 회장 측과 인쇄소 등 납품처 사이에 '모종의 뒷거래'가 있었다는 해석이 파다하다.

해당 만화에는 백범 김구 선생을 비롯해 김 전 회장의 모친인 고(故) 전월선 씨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특이점은 김구 선생을 다룬 만화책의 분량은 290여 페이지에 불과한 데 반해, 전 씨를 다룬 만화책은 무려 430여 페이지에 달한다. 김 전 회장은 모친의 독립운동 이력을 허위로 기재해 보훈처 서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보훈처는 김 전 회장이 경기 포천 국립수목원에 '수목원 카페' 수익사업 추진 과정에서도 공사 내역을 부풀리고 불필요한 공사를 진행토록 하는 방식으로 광복회에 9800만 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정황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원웅 광복회'는 또 불법 기부금 수수 및 유용 혐의도 받고 있다.  

또 보운처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가발 등 미용 목적과 병원진료, 호텔 사우나 이용 등 총 410건에 걸쳐 2200만 원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도 드러났다. 보훈처는 김 전 회장을 비롯해 당시 비리에 관여한 직원들을 검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