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윤 대통령, 순방 마치고 귀국... 오늘 밤 도착
윤 대통령, 순방 마치고 귀국... 오늘 밤 도착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9.24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미국, 캐나다로 이어진 5박7일 간의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 내외가 탄 공군 1호기는 오늘 밤 늦게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3일(현지시간) 오후 5시20분께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이날 공항에는 스튜어트 휠러 외교부 의전장, 타마라 마위니 주한캐나다 대사대리 등의 환송 인사에 나섰다.

한편 윤 대통령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위해 지난 18~19일 영국 런던을 방문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진행된 장례식에 참석하고, 조문록을 작성했다.

그러나 장례식이 있기 전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에 참배 가지 않은 것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어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영국에서 미국 뉴욕으로 이동한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을 만났다. 또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등 행사에 참석하며 세일즈 외교에도 나섰다.

그러니 이 과정에서도 만나지 않겠다는 기시다 일본 총리를 윤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만나면서 굴욕외교라는 비판이 나왔으며 사적 발언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막말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후 22일 캐나다로 이동한 윤 대통령은 토론토에서 AI(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 한-캐나다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진행했다. 정상회담에서는 핵심광물 공급망 구축 등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이륙하기 직전 공군 1호기 안에서 박진 외교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이문희 외교비서관 등 외교·안보 참모들과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부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용산 국가위기관리센터와의 통화를 통해 안보실 2차장으로부터 SLBM(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등 북한의 도발 징후와 동태에 대한 상황을 보고받았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국방장관에게 “상황이 발생할 경우 미리 준비한 대응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