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與 '언론 고발' 등 강경 대응에 민주 '尹 외교라인 해임안' 발의로 맞불
與 '언론 고발' 등 강경 대응에 민주 '尹 외교라인 해임안' 발의로 맞불
  • 이현 기자
  • 승인 2022.09.2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尹, 발언 해명·사과해야...박진 외교장관 해임하고 김태효 교체해야"
민주 내일 박진 해임건의안 발의 예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국민의힘이 MBC가 보도한 영상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사전 입수해다며 역공에 나서자 야당이 윤석열 정부의 외교라인 해임안을 꺼내들며 맞불을 놓고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했다'고 말한 것은 기가 막힌 발언"이라며 "진실을 은폐하면서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말 한마디로 천냥 빚도 갚는다는데 국민들은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지만 윤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는 없었다"며 "겹겹이 거짓말로 불신이라는 감당 못할 빚을 국민에게 안기고 있으니, 윤 대통령은 정녕 국민이 두렵지 않느냐"고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가진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진상이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비속어 논란'에 대해 선을 그었다.

여당에선 지난 22일 오전 MBC 최초 보도되기 전에 박 원내대표가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모두발언을 한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보도에 앞서 박 원내대표가 영상을 입수한 경위가 SNS가 아닌 MBC라면 '정언 유착'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박 원내대표도 강수를 둔 모양새다. 그는 박 원내대표는 이날(26일) 윤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비롯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등을 언급했다. 아울러 김태효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1차장에 대한 경질 조치도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대통령의 실언에 대해 정쟁 의사가 없지만, 대통령실과 여당이 나서서 국민의 청력을 시험하며 사슴을 말이라고 우기고 있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스스로 논란이 된 발언을 솔직히 해명하고 국민께 사과부터 하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을 다른 나라도 조문 못했다는 변명은 반나절만에 거짓으로 드러났고, 한미 정상의 48초 쇼츠 대화는 성과없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만 빚으며 외교관계를 위협하고 있다"며 "박진 장관을 해임하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을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오늘 (윤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민주당은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며 "여당도 반(反)이성적 충성 경쟁에 몰두할 게 아니라, 외교안보라인 문책과 전면 교체를 야당에 앞서 요구하는 게 순리"라고 주장했다.

다만 박 원내대표가 제기한 외교장관 해임건의안은 외교부와 대통령실 외교안보 라인의 정확한 책임 소재를 사전 규명해야 하는 만큼, 현실화 가능성이 미지수라는 평가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