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1천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7만가구 분양
올해 1천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7만가구 분양
  • 장경철 시민기자
  • 승인 2012.01.0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지역 뉴타운, 지방 신도시 주로 몰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는 올해 분양 예정 아파트 가운데 1천가구 이상 대규모 단지는 모두 52곳, 7만3천876가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단지 아파트 분양은 서울 지역 뉴타운과 지방 신도시에 주로 몰려 있다.

GS건설, SK건설, 현대산업개발이 오는 4월께 서울 가재울뉴타운 4구역 4천300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일반분양 물량만 해도 1천401가구에 이른다.

1천702가구 규모의 왕십리뉴타운 1구역과 2천101가구 규모의 왕십리뉴타운 3구역은 4~5월께 분양할 것으로 보이며, 1천757가구 규모의 북아현뉴타운 1-3구역도 7월께 공급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는 동탄2신도시, 남양주 별내신도시, 수원 권선지구 등에서 1천가구 이상 아파트가 분양시장에 나온다.

지난해 뜨거운 인기를 모았던 세종시와 부산도 건설사들이 앞다퉈 대단지 아파트 공급에 나설 전망이다.

공공기관 이전을 앞둔 세종시에서는 다음달 현대엠코와 한양이 1천940가구, 중흥건설이 1천375가구를 나란히 분양하며 부산 대연 혁신도시에서는 부산도시공사가 2천304가구를 분양한다.

닥터아파트 관계자는 "대단지 아파트는 단지 안에 다양한 커뮤니티시설을 마련하고 학교, 편의시설과 함께 조성되기 때문에 주거여건이 양호하며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며 대단지 아파트의 장점을 설명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