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창던지기 사고, 심판 사망 소식에 네티즌 "생각만 해도 끔찍해"
창던지기 사고, 심판 사망 소식에 네티즌 "생각만 해도 끔찍해"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2.08.2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AAF, 창던지기 사고로 사망한 심판 애도

 창던지기 경기 중 심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지난 26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빌헬름 웅거’ 청소년 육상대회서 선수가 던진 창에 찔려 심판 디터 슈트라크(74·독일)가 사망했다. 
 
사망한 심판은 경기가 중단된 줄 알고 거리 측정을 위해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던 중 사고를 당했다. 
 
창을 던진 선수는 15세로 발생한 사고에 큰 충격을 받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던지기 사고에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사망한 심판 슈트라크에 대한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그러나 창던지기 안전 수칙을 재검토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창던지기 사고 소식에 네티즌들은 “ 무슨 의사소통이 안되서 저런 끔찍한 사고가 난건지”, “매번 던지기 육상보면서 이런 사고 걱정을 한번쯤했었는데”, “죽은 사람도 불쌍하지만 선수도 불쌍하다 이제 죄책감에 평생을 살겠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