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감염자 절반이 사망' 감염 시 증상은?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감염자 절반이 사망' 감염 시 증상은?
  • 오지연 기자
  • 승인 2014.07.2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치사율이 최고 90% 백신 아직 없어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서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에볼라 바이러스가 비상이다.

지난 28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서아프리카 3개국(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1200여 명이고 이중 660여 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WHO에 따르면 감염자 중에는 의료진 100여 명도 포함되어 있으며, 그 중 50여 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라이베리아 정부는 2개의 공항과 검문소를 제외한 국경을 폐쇄했고, 기니와 인접한 세네갈 역시 국경을 폐쇄한 상태다.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 시 약 1주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오한이 나고 심한 두통, 근육ㆍ관절통과 더불어 체온도 갑자기 올라가며, 특히 호흡기나 위장관에서 심한 출혈이 나타나며 보통 발병 후 8~9일째 대부분 사망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치사율이 최고 90%에 달해 ‘죽음의 바이러스’로 불리며 아직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더욱 각별한 주의를 요하며, 서아프리카 당국은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장례의식 때 시신을 만지지 말 것을 거듭 당부했다.

사진-네이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