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최악의 비호감 자기소개서 유형 1위는?
최악의 비호감 자기소개서 유형 1위는?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9.1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감가는 자소서 1위는 ‘읽기 싶게 간결하고 명확하게 작성한 유형’

[한강타임즈] 취업의 높은 문을 넘기 위해 열심히 작성했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감점을 줄 수 밖에 없는 자기소개서가 있다. 실제로 기업에서 판단하는 비호감 자기소개서의 유형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210명을 대상으로 ‘최악의 비호감 자기소개서 유형’을 조사한 결과, ‘핵심 없이 이야기를 늘어 놓은 유형’이 26.2%로 1위를 차지했다.

주제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자기소개서는 경쟁력을 잃을 수 밖에 없다. 구직자들은 자기소개서 제출 전 본인의 강조점이 명확히 드러났는지 여부와, 해당 포지션을 채용할 때 인사담당자가 무엇을 중점적으로 검토할지를 기업의 입장에서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다음은 ‘근거 없는 주장, 추상적 표현이 많은 유형’(17.6%)이었다. 아무리 좋은 표현들로 내용을 채우더라도 근거가 없으면 인사담당자들의 눈길을 끌 수 없다. 뚜렷한 수치나 성과로 내용의 객관성을 확보해 설득력을 높여야 한다.

이외에 ‘표현이나 사례가 상투적이고 지루한 유형’(12.9%), ‘회사정보를 잘못 기재한 유형’(9.1%), ‘다른 회사에 지원해도 무방한 내용의 유형’(8.1%), ‘중복된 표현 등 정리되어 있지 않은 유형’(6.7%)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호감 가는 자기소개서의 유형으로는 ‘읽기 쉽게 간결하고 명확하게 작성한 유형’(24.8%)을 첫 번째로 꼽았다. 자기소개서를 읽기 좋게 구성하는 것은 핵심 내용을 확실히 전달하기 위해 중요하다. 두괄식 구성 및 단문 위주로 서술하고, 소제목을 활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자기소개서의 가독성을 높일 수 있다.

계속해서 ‘직무, 기업에 관심과 애정이 드러난 유형’(23.3%), ‘명확한 목표의식을 보여주는 유형’(13.3%), ‘경력 중심의 성과를 잘 나타낸 유형’(11.4%), ‘회사의 가치와 인재상을 잘 반영한 유형’(10%), ‘이력서 기재 강점을 명확히 강조한 유형’(5.7%)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