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사담당자 76.7%, "이력서 사진 서류합격에 반영한다"
인사담당자 76.7%, "이력서 사진 서류합격에 반영한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09.1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정, 인상' '외모' '옷차림' '헤어스타일' 등 평가에 영향 미쳐

[한강타임즈] 서울시는 이력서에서 사진 부착란 등을 없앤 표준이력서를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기업 10곳 중 8곳은 채용 시 이력서에 첨부하는 지원자의 사진을 평가에 반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인사담당자 539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지원자의 이력서 사진 평가 여부’를 조사한 결과, 75.7%가 ‘평가에 반영한다’라고 답했다.

사진에서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표정, 인상’(78.7%,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이력서용 증명사진 여부’(25.7%), ‘외모’(20.1%), ‘옷차림’(19.6%), ‘헤어 스타일’(11.3%) 등의 순이었다.

특히, ‘남성’(6.1%)보다는 ‘여성’(14.5%) 지원자 평가 시 사진의 영향력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력서에 부착된 사진을 평가에 반영하는 이유로는 ‘기본적인 준비 자세를 알 수 있어서’(59.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성격이나 성향을 가늠할 수 있어서’(39%), ‘외모가 준수하면 호감이 가서’(17.6%), ‘외모도 경쟁력이어서’(16.4%) 등이 있었다.

실제로 45.6%는 지원자의 스펙이 조금 부족해도 이력서 사진이 마음에 들어 가점 및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또, 이력서에 사진을 부착하지 않은 경우에는 ‘감점 및 불이익’(47.6%)을 주거나 ‘탈락’(30.4%) 처리를 하고 있었다.

한편, 이력서에 사진란이 필요한지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90.2%가 ‘필요하다’라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지원자의 건강, 자세 등을 확인할 수 있어서’(38.3%, 복수응답), ‘면접 후 지원자와 매치하기 위해서’(36.2%), ‘외모에 따라 신뢰도가 달라져서’(22.2%), ‘외모도 경쟁력이어서’(16.7%)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