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직장인 45.3%, "직장생활 징크스를 가지고 있다"
직장인 45.3%, "직장생활 징크스를 가지고 있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2.1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크스 1위는 "중요한 약속을 잡으면 회사 회식 등이 겹쳐"

[한강타임즈] 출근 길에 미끄러지고, 악몽을 꾼 날이면 어김없이 상사의 호출을 받게 된다는 박 대리. 실제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직장생활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999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중 실수, 사고 등 안 좋은 일이 생기게 되는 징크스가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45.3%가 ‘있다’라고 답했으며, 1인당 평균 2개의 징크스를 가지고 있었다.

직장생활 징크스 1위는 중요한 약속을 잡으면 회사 회식 등이 겹쳐서 미뤄야 하는 ▲ ‘약속 징크스’(31%, 복수응답)가 차지했다. 특히, 지금처럼 송년회 약속이 많은 시즌이면 어김없이 징크스가 되풀이 된다는 의견이 많았다. 다음으로 잠깐 자리를 비웠는데 중요한 전화를 못 받거나 상사에게 호출당하는 ▲ ‘빈자리 징크스’(27%), 휴가를 내면 급한 일이 생기는 ▲ ‘휴가 징크스’(25.2%)가 상위에 올랐다.

계속해서 출근길 버스, 지하철 등을 아깝게 놓쳤을 때 그날 운이 따라주지 않는 ▲ ‘대중교통 징크스’(18.6%), 체하거나 감기 등으로 갑자기 아플 때 일이 꼬이는 등 운도 나쁜 ▲ ‘질병 징크스’(16.4%), 악몽 등 안 좋은 꿈을 꿨을 때 업무상 실수를 하고, 나쁜 일이 생기는 ▲ ‘꿈 징크스’(9.7%), 바이러스 때문에 컴퓨터가 먹통일 때 일이 터지는 ▲ ‘바이러스 징크스’(9.3%), 비, 눈 등 특정 날씨일 때 업무 성과가 안 나오는 ▲ ‘날씨 징크스’(8.8%), 특정 옷을 입었을 때 안 좋은 일이 생기는 ▲ ‘복장 징크스’(7.5%), 회식에만 참석하면 주사 등 사고를 치는 ▲ ‘회식 징크스’ (5.1%) 등이 뒤를 이었다.

징크스로 발생한 안 좋은 일로는 ‘실수를 저질렀다’(24.1%)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상사에게 혼났다’(22.6%), ‘야근을 했다’(10%), ‘업무를 처음부터 다시 해야 했다’(9.7%), ‘성과를 저평가 받았다’(8%), ‘과도한 업무를 배정받았다’(6.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징크스 상황이 기분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될까?
절반 이상인 53.5%가 ‘크진 않지만 종일 기분이 나쁜 수준’이라고 답했다. 뒤이어 ‘일정시간 집중하지 못할 만큼 심각한 수준’(22.8%), ‘잠깐 기분이 나빴지만 금세 평정을 찾는 수준’(18.1%), ‘그날 하루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만큼 매우 위험한 수준’(5.5%) 순이었다.

이들 중 84.5%는 징크스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으며, 그 노력으로는 ‘상관없다고 마인드 컨트롤을 한다’(47.4%, 복수응답), ‘딴 생각, 다른 활동에 집중한다’(26.7%), ‘징크스 상황 등을 피한다’(26.4%), ‘일부러 맞서 이겨내려고 한다’(18.3%), ‘더 큰 긍정 징크스를 만든다’(7.1%)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