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알바생 92.4%, "갑질을 경험한 적 있다"
알바생 92.4%, "갑질을 경험한 적 있다"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01.14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생 경험 갑질 1위 ‘감정 노동 강요’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 땅콩회항, 백화점 모녀 사건 등 사회전반에 걸쳐 ‘갑질’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아르바이트생의 약 92%가 실제로 갑질을 경험해봤다는 설문 결과가 발표됐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대표 김화수)이 최근 알바생 1,0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알바몬에 따르면 설문에 응답한 전체 알바생 1,040명 가운데 무려 92.4%가 “갑질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생들이 갑질을 당한 상대로는 ‘사장님, 고용주’가 전체 설문 응답자의 55.7%(응답률)를 차지하며 1위에 꼽혔다. 이어 ‘손님’으로부터 갑질을 당해봤다는 알바생이 46.3%로 2위에 올랐으며 ‘상사나 선배(29.9%)’, ‘정직원(18.7%)’이 그 뒤를 이었다. 심지어 ‘사장님의 가족’으로부터 갑질을 당한 적이 있다는 알바생도 약 10%에 달했으며, 기타 의견으로는 ‘사장님의 애인’도 있었다.

알바생이 경험한 갑질(응답률)에는 ‘무조건 친절이나 참음 등 감정노동 강요(47.6%)’와 ‘불합리한 요구 및 부당한 지시(47.4%)’가 각각 절반을 육박하며 1, 2위를 다퉜다. 특히 ‘이유 없는 화풀이’를 경험했다는 알바생도 43.7%에 달했으며, ‘인격적인 무시(43.3%)’도 적지 않았다. 이밖에 ‘사적인 부분에 대한 참견(28.3%)’, ‘폭언(27.5%0’, ‘감시(24.2%)’, ‘막무가내식 사과 요구(20.9%)’ 등도 알바생들이 자주 겪는 갑질 유형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많은 알바생들이 근로현장에서 갑질에 상처를 받아도 막상 하소연할 곳은 마땅치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부당한 갑질에 대해 호소하거나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부서나 인물이 있느냐?’는 알바몬의 질문에 갑질을 경험했다는 알바생의 9.3%만이 “사내에 고충처리를 해주는 부서나 인물이 있다”고 답했다. 37.7%는 “사측에 만들어둔 고충처리 부서는 없지만 동료나 선임 등 믿고 의지할 사람이 있다”고 답해 동료들끼리 믿고 의지하며 고충을 이겨나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여전히 53%에 달하는 알바생들은 ‘의지할 부서나 사람이 없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실제로 갑질을 당했을 때 알바생들의 대응법을 살펴보면 ‘일단 내가 참는다’가 무려 60.5%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이어 ‘주위 지인들과 심경을 나누고 털어버린다(17.8%)’, ‘그만둔다(6.5%)’ 등 소극적인 대응이 절대 다수를 이뤘다. 반면 ‘그만둘 각오로 싸운다(5.9%)’, ‘사측이나 상사 등에 알려 도움을 요청한다(4.9%)’, ‘해당 상대방에 항의, 시정을 요구한다(4.2%)’ 등 적극적인 대응은 15%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