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내년 동네의원 진료비 3% 오른다
내년 동네의원 진료비 3% 오른다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5.06.03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내년 동네의원의 진료비가 3% 인상돼 초진환자의 본인부담금이 올해 4200원에서 내년 4300원으로 오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의원과 한의원·약국·조산원·보건기관 등 5개 의료 공급가 단체와 2016년 건강보험 수가(진료비) 협상을 타결했다고 2일 밝혔다.

수가 인상률은 평균 1.99%이며 의료기관 유형별로는 의원 2.9%, 약국 3%, 한의원 2.2%, 조산원 3.2%, 보건기관 2.5%다. 병원과 치과 등 2개 의료 공급자단체와의 협상은 결렬됐다.

이에 따라 내년 동네의원 초진 진찰료는 올해 1만4000원에서 1만4410원으로 410원, 재진 진찰료는 올해 1만원에서 1만300원으로 300원 오른다.

건강보험 적용으로 환자는 전체 진료비의 30%만 부담하면 된다. 동네의원에서 초진 때는 4300원, 재진 때는 3000원을 내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