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메르스]아르바이트 시장도 ‘꽁꽁’..서비스업 공고↓
[메르스]아르바이트 시장도 ‘꽁꽁’..서비스업 공고↓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06.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가이드 28% 가장 큰 감소세..동기간 전체 채용공고수 증가

[한강타임즈]메르스 후폭풍이 산업 전반에 걸쳐 불고 있는 가운데, 아르바이트 시장에도 이 같은 타격이 고스란히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메르스 이슈 전후 2주간의 채용공고 증감율을 분석한 결과, 각종 행사 및 공연, 여행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서비스업종에 메르스 타격이 뚜렷한 것으로 드러났다.

알바천국이 집계한 메르스 이슈 이후인 지난달 28일부터 6월 10일까지의 ‘영화·공연·전시’, ‘테마파크·레포츠’, ‘여행가이드’, ‘뷔페·연회장’, ‘안내데스크·매표’, '숙박·호텔·리조트 등 총 6개 서비스업종의 채용공고 수는 그 전 2주(5월 14일~5월 27일) 대비 10.7%의 큰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동기간 전체 직종 채용공고수가 103% 수준으로 전반적으로 다소 증가한 것과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

특히 ‘여행가이드’ 직종이 전 2주 대비 27.5% 급격히 줄어들며 가장 큰 감소세를 보이면서, 각종 수학여행, 국내 관광 취소 등으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업종임을 보여줬다.

또 ‘테마파크·레포츠’ 직종 공고수도 81.2%로 20% 가량 크게 감소했다.

이어 ‘뷔페·연회장’(-8.3%), ‘영화·공연·전시’(-5.3%), ‘안내데스크·매표’(-3.2%), ‘숙박·호텔·리조트’(-0.8%) 등 단체행사, 공연 등과 관련 있는 모든 서비스업 전반에서 채용공고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6월 현재 메르스 확진자가 150명에 이르는 가운데 격리자는 5200여명, 한국관광공사가 집계한 한국 관광 취소 외국인이 10만 명을 넘어섰다.

또한 강릉단오제 등의 각종 문화축제, 입시설명회, 대형공연 등이 연이어 취소되거나 연기된 상황.

알바천국 최인녕대표는 “메르스 바이러스로 각종 축제, 단체행사, 대규모 모임, 여행 등이 줄줄이 취소되는 가운데, 스텝, 안내요원, 진행, 가이드 등을 맡을 아르바이트생 채용도 확연히 줄어들면서 서비스 산업 전반에서 메르스로 인한 울상을 짓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