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네이버, 글로벌 시장 겨냥 ‘V’ 안드로이드 버전 출시
네이버, 글로벌 시장 겨냥 ‘V’ 안드로이드 버전 출시
  • 이영호 기자
  • 승인 2015.07.3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네이버는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V(브이)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의 안드로이드 버전을 출시하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첫 방송은 다음달 1일 오후 10시부터이며, YG엔터테인먼트의 ‘위너’와 ‘아이콘’이 주인공이다.

스타들의 실시간 개인 방송을 콘셉트로 하고 있는 V의 시범 서비스에 참여하는 팀은 빅뱅, SM TOWN, 비스트, 방탄소년단, 원더걸스, 카라, AOA 등 25개이며 참여하는 스타들은 지속 추가될 예정이다.

정식 버전에서는 아이돌이나 걸그룹 외에 배우 주원, 서강준을 비롯 다양한 스타들이 참여하고 V에 참여하는 스타는 개별 채널이 개설된다.

V앱에는 매일 2~6개의 콘텐츠가 공개되며, 라이브가 끝난 영상의 경우 VOD로도 즐길 수 있다.

V에서 볼 수 있는 콘텐츠는 공연 등 큰 이벤트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스페셜 라이브(Special Live)’와 음악 외 요리, 뷰티, 교육, 상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타가 만들어가는 콘텐츠인 ‘앱 라이브(App Live)’, 예고 없이 스타의 진짜 일상을 만날 수 있는 ‘스폿 라이브(Spot Live)’ 세 가지다.

‘스페셜 라이브’의 경우 위너, 아이콘을 시작으로 3일에는 원더걸스, 4일에는 빅뱅, 5일에는 샤이니, 6일에는 B1A4가 첫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원더걸스와 B1A4는 새 앨범 컴백 무대를, 빅뱅은 ‘GD&TOP’ 유닛 앨범 출시 라이브를, 월드 투어 중인 방탄소년단은 7일 태국에서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앱 라이브’에서는 ‘2PM 택연, 우영, 닉쿤의 요리 방송’, ‘AOA 혜정의 바디뷰티’, ‘에이핑크의 고민 상담 라디오’ 등 셀럽별 차별화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는 한국시간 기준 매일 오후 10시부터 12시를 ‘V- 타임’으로 정해 생중계를 집중 노출하고, 요일별로 스타를 지정하는 요일별 콘텐츠도 병행해 주목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용자는 마켓에서 V앱을 다운로드한 후 네이버나 페이스북 계정(글로벌 이용자들은 라인, 페이스북, 트위터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 할 수 있으며, ‘스타 팔로잉 기능’으로 좋아하는 스타의 방송이 시작하면 알림을 받아볼 수 있다.

향후 생중계 일정을 확인할 수 있는 ‘Upcoming’, 팬의 활동 지수를 바탕으로 스타와 팬의 케미지수를 보여주는 ‘케미비트’ 기능으로 재미를 배가 시킬 방침이다.

글로벌 이용자들을 위한 실시간 자막 서비스도 지원한다. 시범 서비스에서는 영어를 적용하며, 8월 말 정식 서비스에서 중국어와 일어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는 그간 방송된 스타캐스트의 인기 영상 150여편도 번역 작업을 통해 V앱으로 간편하게 감상할 수 있게 제공한다.

박선영 네이버 연예&라이프스타일 센터장은 “스타들의 소탈한 일상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글로벌 팬들의 댓글을 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요소가 될 것”이라며 “향후 V에 참여하는 셀러브리티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국내 스타 뿐만 아니라 해외 스타까지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8월 중순 iOS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며, 8월 말 정식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