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삼겹살, 조리법 따라 지방 함량 달라진다..최고 41%
삼겹살, 조리법 따라 지방 함량 달라진다..최고 41%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08.31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조리법에 따라 돼지고기 삼겹살의 지방 함량이 41%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3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식품연구원 산업기반연구본부 전기홍 박사팀이 가열 도구를 달리해 조리한 돼지고기의 지방ㆍ수분 함량 등을 검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가열 기구에 따른 조리방법이 돼지고기의 품질특성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조리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 박사팀은 지난해 3월 경기 성남의 한 대형 할인마트에서 돼지고기 인기 부위인 삼겹살과 목살(모두 국내산)을 구입한 뒤 팬 구이·삶기·전기 그릴 구이·찌기·오븐구이·숯불구이·이중(二重) 팬 구이·잠열재(PCM) 구이 등 8가지 가열 도구를 이용해 조리하고 각각의 지방·수분 함량 등을 검사했다.

아울러 8가지 가열법으로 조리한 삼겹살·목살을 성인 15명에게 맛보게 한 뒤 외관·육색·다즙성·풍미·조직감·전반적인 기호도를 평가하도록 했다.

검사 결과 삼겹살을 숯불에서 구웠을 때의 지방 함량(100g당)이 33.2g으로 최고치를 보였다. 반면 찐 삼겹살의 지방 함량(100g당)이 23.6g으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같은 양의 삼겹살을 먹는다고 가정했을 때 고기를 찌면 숯불구이에 비해 지방을 41%나 덜 섭취하게 되는 셈이다.

또 삶은 삼겹살의 지방 함량(100g당)은 24.8g으로 낮았으나 이중 팬 구이(32.4g)·잠재열 구이(32.3g)·오븐 구이(30.9g)·전기그릴 구이(30.2g) 삼겹살의 지방 함량은 높았다.

목살의 경우엔 전기그릴 구이의 지방 함량(100g당)이 16g으로 정점을 찍었다. 삶은 목살과 찐 목살의 지방 함량(100g당)은 각각 10.4g, 11.7g이었다.

따라서 같은 양의 목살을 먹을 경우 전기그릴로 구우면 삶거나 쪘을 때보다 지방을 각각 54%, 37% 더 섭취하게 된다.

전 박사팀은 논문에서 “삼겹살과 목살 모두 삶을 때와 찔 때의 지방 함량이 가장 낮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비만·심장병·뇌졸중 등이 우려돼 지방과 칼로리 섭취를 최대한 줄여야 하는 사람에겐 직화(直火) 등 굽기보다 우리 전통의 고기 조리법인 삶기·찌기가 더 나은 선택이라고 추측된다.

삼겹살·목살의 수분 함량은 지방 함량과는 정 반대로 모두 쪄서 먹을 때 각각 60.2%,. 67.2%로 가장 높았다. 삶은 삼겹살과 목살의 수분 함량도 각각 58.9%, 65.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반면, 삼겹살을 숯불에서 구울 때의 수분 함량은 50%에 불과했다.

전 박사팀은 “육류에서 수분은 저장성·맛·육색 등 육질에 영향을 미친다”며 “일반적으로 조리온도가 높을수록 돼지고기의 수분 손실이 크고, 육즙이 적다”고 설명했다.

고기 내 수분과 지방 함량은 다즙성과 관련이 있다. 다즙성은 고기를 씹을 때 육즙이 베어 나오는 정도를 가리킨다. 연구팀은 삼겹살과 목살 모두 팬에 구웠을 때 다즙성이 가장 뛰어났다고 밝혔다.

전 박사팀은 “조리법에 따라 돼지고기의 질이 차이 나는 것은 에너지 전달과 관계가 있다”며 “돼지고기가 열원(열을 공급하거나 흡수하는 물체)과 직·간접적인 접촉을 할 때 열전달이 어떻게 이뤄지느냐에 따라 수분·단백질·지방 함량이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돼지고기의 전반적인 기호도 평가에선 삼겹살의 경우 전기그릴 구이, 목살은 팬 구이가 최고 점수를 받았다. 최저 점수는 삶거나 찐 돼지고기에 돌아갔다. 이는 “건강에 이로운 고기가 맛은 떨어진다”는 속설과도 일부 통하는 결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