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일제고사 부활' 전교조 vs 교과부 갈등
'일제고사 부활' 전교조 vs 교과부 갈등
  • 차윤희 기자
  • 승인 2008.10.0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부, 일제고사 거부시도 강력대응하겠다
 
▲    일제고사 모습 © 한강타임즈
초등학교 3학년 생을 대상으로 한 국가수준 기초학력 진단평가가 8일 오전 9시부터 전국 5천756개 모든 초등학교에서 동시에 실시됐다.

이 시험은 지난해까지 전국 초등학교 3학년 가운데 3%의 학생만을 표집해 실시했으나 올해부터 전국의 모든 초등학교 3학년으로 실시 대상이 확대됐다. 표집이 아닌 전수 방식으로 학력평가가 실시되기는 지난 1998년 이후 10년 만이다.

이날 시험은 1교시 읽기, 2교시 쓰기, 3교시 기초수학 등 3개 영역으로 치러지며 응시 대상 학생수는 남학생 31만2천225명, 여학생 28만6천299명 등 총 59만8천524명이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기초학력 수준 도달 및 미도달 학생 비율을 지역 교육청별로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와 평등교육실현을위한 전국학부모회 등 총 6개 단체로 구성된 ‘일제고사를 반대하는 서울시민모임’은 이날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거부하고 생태학습을 강행했다. 
 
참가자는 서울시내 초등학교 학생 160여명과 학부모, 전교조 서울지부 관계자 등 210명으로, 일선 교사는 참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진단평가가 시작된 오전 9시 지하철 길음역 등 7곳에서 버스를 타고 경기 포천의 평강 식물원으로 출발, 현지에서 자연관찰 및 자연탐구 활동을 벌인 뒤 오후 서울로 돌아올 계획이다.

서울지역에서 이들의 생태 체험학습을 허가한 학교는 없는 것으로 알려져 이날 체험학습에 참가한 학생들은 모두 결석 처리될 전망이다.

평등교육 학부모회 정경희 사무국장은 “서울 시내 여러 학교에서 일제고사에 반대, 학생과 학부모가 참가했다”고 말했다.

이에 교과부는 교육과학기술부가 8일 전국적으로 실시되는 일제고사와 관련, 교직단체 거부시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과부는 "일부 학교에서 만든 것으로 알려진 평가 무력화 행동지침을 따르는 것은 성적 관련 비위에 해당하므로 이 지침을 따른 교사에 대해서는 시도 교육청을 통해 징계하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