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주도시철도공사, 농성역에 ‘땡처리’ 행사? 논란
광주도시철도공사, 농성역에 ‘땡처리’ 행사? 논란
  • 윤혜민 기자
  • 승인 2015.12.1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윤혜민 기자] 광주도시철도공사(사장 정선수) 농성역에 일명 ‘의류 땡처리’ 행사로 인해 지역상인들의 반발 초래 및 지하철 이용객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광주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수익사업을 위해 지난 11일부터 오는 27일까지 농성역 대합실 1695㎡ 면적에 1200여만 원의 임대료를 받고 17일 동안 ‘희망장터 판매전’ 행사장으로 임대해 줬다.

이에 농성역에는 각종 상품을 전시한 수십여 개의 가설매장이 설치돼 재고품 대처분 행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도시철도공사는 시민들의 편익과 안전은 뒷전으로 한 채 수익 올리기만 급급하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 광주도시철도공사 농성역,‘의류 땡처리’ 행사

더구나 땡처리 행사장에는 수화전과 소화기 앞에 상품들을 진열해 놓아 화재 등 사고가 발생할 경우 조기 대응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등 안전사고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다. 또 물품보관함과 쉼터 앞에 각종 상품들이 진열돼 있어 시민들이 각종시설물 등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해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특히 지하통로는 비상시 대피통로등으로 활용돼야 하나 여러 물건을 마구잡이로 쌓아 두고 있어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자칫 대형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높아 안전 불감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행정기관과 소방당국의 철저한 지도 단속이 절실한 실정이다.

더구나 도시철도공사는 최근 국토교통부 경영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지만 공공기관이 일명 ‘의류 땡처리’ 업자에게 장소를 제공하면서 운영 평가에 대한 반감을 사고 있다.

여기에 광주시와 관할 서구청은 주관업체가 11~27일까지 농성 역에서 ‘공장철수’ 상품을 80%까지 판매한다는 각종 홍보물을 광주시내에 불법 부착하는 등 주민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지만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시에서 지정한 300여개의 광고게시판 외에는 모두 불법 광고물이다“며 ”서구청과 합동으로 단속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곳 농성 역에서는 올해 초에도 의류 재고처리 전문 업체와 농산물판매 업체들이 그럴듯한 광고문구로 현혹해 땡처리 행사를 벌여 지역민들이 반발하고 있지만 도시철도공사는 이를 강행하면서 말썽이 일고 있다.

더불어 지역상인 들은 땡처리 장소가 사실상 광주시가 운영하는 도시철도공사라는 점에서 더욱 격앙하고 있다. 한 지역 중소상인은 “심각한 경제 불황에 허덕이고 있는 상인들을 외면하고 광주시 산하기관이 지역 경제를 죽이는 땡처리 업체에 장소를 임대해 줄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도시철도 관계자는 “적법한 절차를 밟아 수익창출을 위해 행사업체에게 임대해 줬다”며 “법적으로는 아무 문제될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도시철도공사는 지난 7월 행정자치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도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된데 이어 최근 국토교통부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지만 이번 땡처리 행사 유치로 시민들의 눈총을 받고 있다.

한편, 도시철도공사는 지난 7월 행정자치부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도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된데 이어 최근 국토교통부 평가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지만 이번 땡처리 행사 유치로 시민들의 눈총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