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맹모삼천지교, 명문학군 인근 아파트 선점바람
맹모삼천지교, 명문학군 인근 아파트 선점바람
  • 장경철 기자
  • 승인 2016.02.2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온 신학기를 앞두고 맹모들의 움직임이 벌써부터 분주하다. 조금 더 좋은 학군으로 배정을 받기 위해 명문학군 인근 아파트 선점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는 것이다.

또 명문학군에 대한 프리미엄까지 기대할 수 있어 겨울방학 이사철은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한 시기다.

명문학군이 형성돼 있는 지역은 학군프리미엄 때문에 부촌(富村)을 형성하는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서울에서 명문학군을 형성하고 있는 강남구 대치동, 서초구 반포동, 양천구 목동, 노원구 중계동 등의 지역은 지역 내에서도 높은 집값을 형성하고 있고, 방학시즌이나 학기초에는 전세 수요까지 증가해 전셋값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실제로 명문 학군지역으로 유명한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경우 1월 현재 3.3㎡당 3303만원의 평균매매가(재건축 제외)를 보이며 강남구 평균인 3.3㎡당 2820만원을 상회하는 것은 물론 강남구 13개 동 가운데서도 가장 높은 매매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양천구 목동의 경우 입주 30년 가까이 되는 신시가지 아파트는 명문학교로 배정이 가능한 덕분에 주변 새 아파트 보다 매매가가 더 높게 형성돼 있고, 판교신도시에서도 혁신초등학교로 배정받을 수 있는 아파트는 서판교의 다른 단지보다 전셋값이 8000만~1억원 가량 높다.

여기에 집값 상승폭도 크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조사에 따르면 현재 동천동에서 가장 높은 시세를 자랑하는 ‘래미안 이스트팰리스’(2010년 5월 입주, 총 2393가구)의 경우 지난 10월 전용면적 84㎡ 로열층이 6억 45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지난 1년 전(5억 7000만원~5억 8000만원선)에 비해 약7500만원 가격이 상승한 것이다. 같은 기간 용인시의 평균 매매가는 약 1700만원 상승한데 그쳤다. 이 단지는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라는 점도 있지만 경기 최고 명문학군인 한빛초, 한빛중, 수지고 등으로 배정이 가능한 학군프리미엄도 크게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