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천상륙작전’, 역대 최대 규모로 북미 개봉.. 유럽·아시아까지 상륙 확정
‘인천상륙작전’, 역대 최대 규모로 북미 개봉.. 유럽·아시아까지 상륙 확정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6.08.0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이 북미개봉을 시작으로 해외 영화팬들을 만난다.

'인천상륙작전'이 오는 12일(현지시각) 130개 관 규모로 북미 전역에서 개봉한다. 이는 북미에서 개봉했던 한국어 영화 중 가장 큰 규모로 지난 2007년 71개관에서 개봉했던 '괴물'을 크게 앞서는 수치다.

배급 관계자는 “‘인천상륙작전’은 6.25 전쟁을 승리로 이끈 인천상륙작전의 숨겨진 이야기를 재조명하고 있어 이미 북미 관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할리우드 톱 배우 리암 니슨의 출연 소식이 화제가 되면서 교민들은 물론, 현지 영화 관객들 역시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북미를 시작으로 유럽과 아시아 국가의 개봉 일정도 속속 정해지고 있다. 오는 12일 북미 개봉에 이어 9월 1일 호주, 9월 15일 대만과 싱가포르, 9월 22일 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 개봉을 확정지었고 영국과 독일, 스위스, 오스트리아, 베네룩스 3국(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등 유럽과 터키 등 중동 국가에서도 연내 개봉 예정이다.

앞서 ‘인천상륙작전’은 지난 5월 칸 국제영화제 기간 중 10분 분량의 하이라이트 영상만으로 전 세계 50개국에 선판매를 체결한 바 있다.

6.25전쟁을 소재로 한 ‘인천상륙작전’이 북미와 해외에서도 흥행할지 이목을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