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립중앙박물관 선정한 2016년 10대 뉴스
국립중앙박물관 선정한 2016년 10대 뉴스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6.12.2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요 휴관제 폐지 및 지진대비 시설 확충 등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이 2016년 올 한해를 돌아보는 10대 뉴스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 ‘한·일 반가사유상의 만남’등 다양한 주제의 특별전 개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계기로 한일 양국의 고대 불교조각을 대표하는 국보 제78호 금동반가사유상과 일본의 국보 주구사[中宮寺] 소장 목조반가사유상을 처음으로 한 자리에 전시했다. 이 특별전은 도쿄국립박물관에서도 개최된 바 있다.

이 밖에 발굴 40주년을 맞이해 개최한 ‘신안해저선에서 찾아낸 것들’, 백제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 등재 1주년 기념 ‘세계유산 백제’, 조선 후기에서 근대까지 도시의 미술문화를 조명한 ‘미술 속 도시, 도시 속 미술’, 국립박물관 보존과학 40년을 다룬 ‘보존과학 우리 문화재를 지키다’, 미국 브루클린 박물관 소장 ’이집트 보물전‘, 리히텐슈타인 박물관 명품전‘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 ‘아프카니스탄의 황금문화’등 총 8건의 특별전을 개최했다.

한일국보 반가사유상의 만남 개막식

● (주)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고려 불화 기증

전 세계에 46점 남아있는 고려 수월관음도를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일본의 개인 소장가로부터 25억원에 구매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했다. 국내에는 리움미술관 등에 5점이 소장돼 있으나,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기증에 따라 처음 소장하게 됐다. 불교회화실에서 10월 18일부터 11월 13일까지 공개한 바 있으며, 현재 보존처리 계획을 세우고 있다.

● 소속박물관과의 협력 전시 강화

‘아프가니스탄의 황금문화’는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를 마치고 현재 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으며, 발굴 40주년을 맞아 기획된 ‘신안해저선에서 찾아낸 것들’은 광주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미국 브루클린박물관 소장 ‘이집트 보물전’은 울산박물관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 10월부터 ‘월요 휴관제’폐지

10월 1일부터 국민들의 문화향유 기회와 관람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월요일에 전시관을 휴관하는 제도를 폐지했다. 내년부터는 소속박물관인 경주, 광주, 전주박물관에서도 월요일에 전시관을 관람할 수 있다.(단, 1월 1일과 설날 및 추석날 등 3일은 휴관)

월요휴관제폐지

● ‘전시실 음악회’등 다양한 문화행사 개최

관람객들을 위해 매주 토요일 문화향연 공연과 매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엔 전통문화향연 공연을 개최했다. 불교조각실에서 ‘황병기 명인의 가야금 연주’등의 전시실 음악회가 열렸고 극장‘용’에서는 기획공연으로 잠자는 숲속의 미녀, 호두까기 인형 등과 대관공연으로 사랑의 묘약, 백조의 호수 등이 공연됐다.

● 상설전시 ‘조선실·대한제국실’ 새 단장

역사의 주요 사건을 시기순으로 보여주고자 1392년 조선(1392-1897)의 건국부터 대한제국(1897-1910)까지 세기별로 구분한 상설전시장을 새롭게 단장했다. 조선시대 대표 소장품인 활자·의궤·청화백자·마패·동국대지도·대동여지도 등을 전시하고 조명을 개선해 쾌적한 관람 환경을 마련했다.

조선실 대한제국실 새 단장

● 우리 문화재의 국외 전시 등 국제교류 협력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기념해 파리 그랑팔레에서 ‘흙, 불, 혼 - 한국도자명품전’을 개최했다. 이 전시는 상트페테르부르그의 예르미타시 박물관에서도 열렸다. 또한 체코 국립미술박물관과 한국실을 설치키로 합의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그 외에도 독일 드레스덴박물관, 이란국립박물관과도 교류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국제박물관협의회(ICOM)총회 참석, 외국 전문가 초청(4명), 한국학을 전공하는 국외 연구자(14명)를 2주간 초청해 연수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 소장품 정보 공개 서비스 향상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전시해설 서비스를 국립중앙박물관 뿐만 아니라 경주와 광주박물관으로 확대했다.  외규장각 의궤 누리집에서는 의궤 총297책(총 11만3832면)의 원문 이미지와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e뮤지엄은 전국 박물관의 소장품 정보 제공 전문사이트로 개편, 12월 1일부터 서비스하고 있다. 키워드 검색을 기본으로 소장기관, 지정문화재, 국적, 시대, 재질 등 다양한 방법으로 소장품을 검색할 수 있으며, 목적만 입력하면 검색한 자료의 이미지를 내려 받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 소속박물관의 시설 확충과 안전 관리 지원

2015년 말 전북 도립 미륵사지 유물관이 국립박물관으로 편입됨에 따라 현재 증축 건물에 대한 기본설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춘천 박물관의 복합문화관 건립도 2019년 개관을 목표로 설계 중에 있다. 또한, 지난 9월의 경주 지진을 계기로 경주를 포함해 모든 소속 박물관들의 재난을 대비한 내진 보강 등을 추진 또는 계획 중에 있다.

경주박 지진예방

● ‘자유학기제 연계’등 다양한 박물관 교육 마련

자유학기제 연계 교육프로그램으로 박물관 전문직의 이해를 돕는 영상물 6편을 제작 보급했고, 수장고 등을 학생들에게 개방해 박물관의 핵심기능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