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영 D-3 ‘푸른 바다의 전설’ 꽃길엔딩 가능할까? 결말 키포인트 세 가지
종영 D-3 ‘푸른 바다의 전설’ 꽃길엔딩 가능할까? 결말 키포인트 세 가지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7.01.1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단 3회 만을 남겨둔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의 결말을 추측해 볼 수 있는 ‘결말의 키’ 세가지를 총정리했다.

이민호와 성동일-이지훈의 최종보스로 등극한 황신혜의 대립구도가 명확해진 가운데, 아버지를 잃은 이민호가 전지현을 지키고 전생과 다른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자꾸만 깨어나는 본성으로 발톱을 숨기고 인어 전지현을 옭아맬 궁리를 하고 있는 이희준, 그리고 착각으로 시작됐지만 핑크빛 기운이 감도는 ‘오해커플’ 신혜선과 신원호는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SBS '푸른바다의 전설'

1. 이민호 VS 황신혜.. 아버지 잃은 허준재 VS 희대의 악녀 최종보스 계모 강서희

전생과 현생을 넘나들며 주인공들의 악연과 현재의 관계가 촘촘하게 얽혀 있는 ‘푸른 바다의 전설’의 결말에 가장 큰 관심을 모으는 것은 허준재(이민호 분)가 악인들을 처단하고 인어 심청(전지현 분)을 지킬 수 있는 지에 대한 부분이다.

지난 방송에서 아버지 허회장(최정우 분)을 계모 강서희(황신혜 분)의 손에 잃은 준재는 주저앉아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어린시절 어머니 모유란(나영희 분)과 생이별하게 만든 장본인이자 아버지를 평생동안 속이며 생명의 불씨를 앗아간 소름 끼치는 악행을 저지른 이는 바로 자신의 계모 강서희였다. 준재는 이 위험을 감지하고 홍형사(박해수 분)와 연합작전을 펼쳤지만 그의 악행을 막지는 못했다.

무엇보다 강서희는 어린시절 고아원에서 만난 살인마 대영(성동일 분)의 세상에 대한 분노를 이용해 세뇌시켜 자신의 목적을 달성해왔고, 그와의 사이에서 낳은 자신의 아들 허치현(이지훈 분)까지 동참시키며 ‘희대의 악녀’로 모습을 드러냈다.

강서희는 자신의 사회적 약자의 위치를 이용해 한 단계 한 단계 올라 지금의 자리까지 올랐고, 허회장의 유언장까지 치밀하게 조작하는 등 철저하게 증거들을 없앴다. 특히 현재 강서희는 돈을 움켜쥐고 모든 상황을 조작하기 좋은 위치에 오른 까닭에 준재가 아버지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강서희와 마대영을 법의 심판을 받게 할 수 있을지, 사랑하는 인어 심청을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SBS '푸른바다의 전설'

2. 전지현 VS 이희준.. 기억 지운 줄 아는 인어 심청 VS 기억 되찾은 천생사기꾼 조남두

인어 심청은 자신과 준재를 위협해왔던 존재 대영의 기억을 지움으로써 우선적인 위협을 제거했다고 믿었다. 하지만 또 다른 위험한 존재가 있었으니, 준재의 집에서 함께 살고 있는 천생사기꾼 조남두(이희준 분)가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앞선 방송에서 남두는 준재의 전생인 담령(이민호 분)과 맞서는 양씨(성동일 분)의 무리 중 한 사람이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넉살 넘치는 현재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누군가를 위협하는 살기 넘치는 모습이 시청자들로 하여금 소름을 끼치게 만들었다.

청은 자신의 정체를 본 남두의 기억을 지웠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남두는 인어의 가격을 묻고 다니는 등 기억을 되찾았음이 드러났다. 청이 인어라는 것을 알게 된 뒤 “울어봐”라며 청을 이용해 돈을 벌 생각을 했던 남두가 인어 청을 위협할 막바지 변수가 있는 것은 아닐지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고 있다.

3. 신혜선 &신원호.. 착각으로 시작된 오해커플의 결말은?

준재와 청이 전생과 달리 해피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또 다른 커플 역시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주인공은 다름아닌 착각의 여신으로 떠올라 극 곳곳에서 큰 웃음을 자아낸 차시아(신혜선 분)와 사기트리오의 막내 천재 해커 태오(신원호 분)다.

앞서 사기의 타깃으로 시아의 새언니 안진주(문소리 분)를 정했던 까닭에 벌어진 해프닝으로 시아는 태오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믿고 있다. 준재를 짝사랑해온 시아는 준재에게 상처를 받을 때마다 시시때때로 태오를 불러내고, 결국은 그의 앞에서 눈물까지 흘리며 갖은 못볼 꼴을 보여주는 등 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시아는 태오의 조언으로 준재에게 고백을 했고, 시아는 결국 준재로부터 거절당했다. 태오 역시 그런 시아의 모습을 지켜보며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어가고 있음이 어렴풋이 드러나 오해로 시작된 이들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도 궁금증을 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