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나혼자산다' 헨리, 스키는 뒷전! 그녀 찾아 삼만리 "혼자 오셨어요?" 애교 철철
'나혼자산다' 헨리, 스키는 뒷전! 그녀 찾아 삼만리 "혼자 오셨어요?" 애교 철철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7.03.16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가 스키장에서 자신의 반쪽 찾아 삼만리를 떠났다.

오는 17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196회에서는 헨리가 10년 만에 스키장에 방문해 마지막 겨울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진다.

헨리가 사랑을 찾아 스키장으로 여행을 떠난다. 그는 “스키장 가서 스키만 타지 않죠”라며 스키장으로 떠나기 전 반쪽을 만나기 위한 리허설까지 완벽하게 해내며 스키장 방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MBC '나혼자산다'

특히 헨리는 스키장에 도착해 “혼자 오셨어요?”라며 혼자 있는 여성에게 서슴없이 말을 걸고, 초면인 스키장 직원에게도 철철 흘러 넘치는 애교를 보여주는 등 자신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고 전해져 웃음 폭탄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헨리는 스키장에서 ‘그녀 찾기’에 열중하는 와중에도 날다람쥐처럼 종횡무진하며 깜짝 놀랄 스노보드 실력을 보여줬다. 또한 그는 자작곡 ‘그리워요’를 사심을 가득 담은 스키장 버전으로 개사했다고 전해져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그의 스키장 방문기에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과연 헨리는 반쪽 찾기를 성공할 수 있을지 17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