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 억류 탈북자 10명 결국 강제 북송"
"중국 억류 탈북자 10명 결국 강제 북송"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7.11.2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최근 중국 공안 당국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던 탈북자 10명이 결국 강제 북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현지시간) BBC방송이 한 탈북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지난 2015년 탈북해 한국에 정착 중인 ‘리'씨로 알려진 밝힌 이 탈북자는 “중국 공안에 체포됐던 탈북자 10명이 지난 17일 중국에서 북한 신의주 보위부로 넘겨진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리씨는 BBC방송에 보낸 영상을 통해 자신의 아내와 4살 아들을 포함한 북한 주민 10명이 지난 4일 탈북을 시도하다가 중국 선양에서 공안에 체포돼 북송될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들의 북송을 막아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사진출처: BBC 인터넷판]

그러나 리씨의 이런 호소는 중국 당국에 의해 묵살됐다.  리씨는  “북송된 이들이 현재 구금시설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아내와 아들이 살해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느끼는 것을 말로 형용할 수 없다. 지옥에 빠진 느낌”이라고 밝혔다.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중국 공안 당국이 지난 7∼9월에만 탈북자 최소 49명을 적발하는 등 북·중 국경에서 탈북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2개월 동안 51명이 체포된 것에 비하면 그 수가 급격히 늘어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