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입 다문 교황 ‘로힝야’ 침묵에 ‘소극적 자세’ 지적 잇따라
입 다문 교황 ‘로힝야’ 침묵에 ‘소극적 자세’ 지적 잇따라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7.11.3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미얀마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문 3일 동안 여전히 '로힝야'를 언급하지 않으며 사태 해결에 소극적 모습을 보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교황청은 "교황이 불교국가와 다리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해명했다.

30일 AP통신에 따르면 앞서 교황이 미얀마에서 아웅산 수지 국가자문과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을 면담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로힝야 사태의 국면이 전환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졌다. 하지만 인권단체들은 유엔이 인종청소라고 비난한 일에 대해 교황이 직간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사진=뉴스캡처

이에 그레그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은 불교국가(미얀마)와 다리를 놓는 것을 원한다"며 "교황은 미얀마 가톨릭교회가 그에게 건낸 조언을 진지하게 받아들였다. 미얀마 가톨릭교회는 방문기간 중 '로힝야'라는 단어를 언급하지 말 것과 태도를 신중히 할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버크는 이어 "언론은 교황이 무엇을 말했는지, 무엇을 말하지 않았는지 비난할 수 있지만 교황은 이 문제에 있어서 도덕적 권위를 잃지 않을 것이다"라며 "미얀마 대중 앞에서 교황의 외교적 스탠스는 과거에 그가 말한 것과, 사적으로 말했을 수도 있는 것을 부인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황은 로힝야 사태를 "로힝야 형제들이 당하고 있는 박해"라고 언급하며 강하게 비난했고, 그들에게 완전한 권리를 돌려주라고 촉구한 바 있다.

한편 교황은 이날 미얀마 군의 폭력을 피해 국경을 넘은 로힝야 62만명이 머물고 있는 방글라데시로 향하며, 로힝야 난민 일부를 만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