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밀레니얼 세대 “술과 궁합이 맞는 안주문화 추천하고파”
밀레니얼 세대 “술과 궁합이 맞는 안주문화 추천하고파”
  • 박해진 기자
  • 승인 2018.05.0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밀레니얼 세대의 식문화 인식 발표

[한강타임즈 박해진 기자] 밀레니얼 세대가 추천하고 싶은 한국음식문화에 ‘삼겹살에 소주’(37.0%)’가 1위, ‘한강에서 치맥(32.9%)’이 2위를 차지해 술과 궁합이 맞는 ‘안주’ 문화를 추천하려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전국 만 19~34세 남녀 900명을 대상으로 ‘밀레니얼 세대의 식생활 및 식문화’를 조사한 결과 밀레니얼 세대가 외국인에게 추천하고 싶은 음식은 ‘치킨(38.4%)’,‘삼겹살’(34.1%)이다. 과거 한식을 대표했던 불고기는 29.8%으로 3위에 그쳤다.

밀레니얼 세대 대부분이 TV프로그램과 SNS/블로그에서의 맛집 소개가 ‘상권 형성’과 ‘외식 문화 발달’에 긍정적 기여를 했다고 답했다. 특히 TV프로그램의 맛집 소개 콘텐츠가 상권 형성에 긍정적 기여를 했다는 비율은 83.9%으로 가장 높았다. 밀레니얼세대는 TV프로그램으로 맛집이 대중화 되는 과정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소개하는 맛집 정보를 믿을 수 있는 유명인은 ‘백종원(33.1%)’으로 나타났다. ‘이영자(19.6%)’가 2위를 차지했는데, 음식에 내공이 있고 자신만의 기준이 있는 유명인의 맛집 정보를 신뢰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TV프로그램 중 나를 가장 배고프게 하는 프로그램으로 코미디TV의 ‘맛있는 녀석들(35.3%)’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관찰 예능인 tvN ‘윤식당’은 17.2%으로 2위를 차지했다.

‘메인요리 외 제공되는 밑반찬’과 ‘한식의 다채로운 메뉴’는 밀레니얼 세대가 생각하는 한식의 장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식의 강렬한 ‘맛’이 단점으로 꼽혔다. 한국인인 자신의 입장에서는 ‘짠맛’을, 외국인 입장에서 생각했을 때는 ‘매운맛’을 한식의 진입장벽으로 꼽았다. 한편 ‘음식을 덜어먹지 않는 문화’는 나의 입장과 외국인의 입장에서 생각했을 때 모두 아쉬운 점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정은미 연구원은 “밀레니얼 세대는 과거 한식으로 대표되던 비빔밥, 불고기, 김치보다 치킨, 삼겹살처럼 본인이 자주 먹고 맛있다고 생각하는 음식에 더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젊은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한식 브랜딩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