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수준 낮은 인도 항공사의 현실.. 승객들 쫓아내려 에어컨 풀가동
수준 낮은 인도 항공사의 현실.. 승객들 쫓아내려 에어컨 풀가동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8.06.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인도의 한 항공사가 승객들을 기내에서 내쫓기 위해 에어컨을 풀가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인도 콜카타발 바그도그라행 '에어아시아 인디아' 여객기 i50582기는 지난 20일 오전 9시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출발이 4시간 가량 지연되자 승객들에게 내릴 것을 요청했다. 이에 승객들이 따르지 않자 에어컨을 풀가동해 추위에 못 이겨 내리게 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일 인도 '에어아시아 인디아' i50582기 여객기가 출발이 지연되자 승객들을 내리게 하기 위해 기내 에어컨을 풀가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당시 기내 모습. (사진출처=페이스북 영상 캡처)
지난 20일 인도 '에어아시아 인디아' i50582기 여객기가 출발이 지연되자 승객들을 내리게 하기 위해 기내 에어컨을 풀가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당시 기내 모습. (사진출처=페이스북 영상 캡처)

해당 여객에 탑승하고 있던 인도의 국영 정유기업인 인디언 오일(Indian Oil Corporation) 서벵골의 상임이사인 디판카 레이는 당시 기내 모습이 담긴 영상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영상에는 에어컨이 풀가동되면서 기내에 하얀 연기가 가득 차 있고, 승객들이 우왕좌왕하며 승무원들과 다투는 모습 등이 그대로 담겼다.

레이는 페이스북에 해당 여객기 승무원들의 행동에 대해 "매우 비전문적이고 무례했다"며 “비행기가 지연돼 기다리는 동안 음식, 물 등 어떤 것도 제공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항공기 기장은 아무 설명도 없이 모든 승객들에게 비행기에서 내리라고 지시했다. 밖에 비가 많이 내려 승객들이 내리지 않겠다고 하자, 기장은 기내 에어컨을 풀가동시켜 승객들을 밖으로 쫓아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이 바로 인도 항공기 산업의 현실"이라며 "에어아시아 인디아는 특히 무섭다. 절대 타지 마라"고 말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에어아시아 인디아는 성명을 내고 "우리 항공사는 무엇보다도 안전을 항상 최우선시 한다"며 "기온과 습도가 높을 때 에어컨을 가동하는 것은 모든 여객기에서 흔히 있는 일이다"라고 변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