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배우 김영옥 손자, 음주 교통사고 피해자.. “병간호 하다 딸까지 아파”
배우 김영옥 손자, 음주 교통사고 피해자.. “병간호 하다 딸까지 아파”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8.12.2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연예계를 대표하는 원로배우 김영옥의 맏손자가 음주 교통사고의 피해자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김병옥은 "손자가 지금 30살인데, 3년 전에 사고가 났다"며 "술을 만땅으로 먹은 놈이 대포차에 면허도 없어. 길에서 차 잡고 있는 손자를 쳤다"고 털어 놓았다.

김영옥은 “차가 인도까지 올라와서 쳤다”며 "(손자가) 죽을 뻔 했다"며 "코마(혼수) 상태까지 갔다가 살아났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이어 김영옥은 손자의 병간호를 하다가 딸까지 병을 얻었다고 토로하며 "딸이 가제 수건을 가져다놓고 손자를 다 닦았다"며 "의식이 돌아오라고 마사지해 주다가, 원래 말라빠지고 조그만 게 쓰러졌다. 손자가 사고 난 지 딱 1년 만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딸이 아프니까 내가 죽겠더라. 그래서 지금 기도하는 게 '그저 우리 딸 건강해라'. 그리고 딸한테 '네가 건강해야 손자도 일어나지'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손자의 상태에 대해 김영옥은 "이제 휠체어를 탈 수 있을 만큼 좋아졌다"며 "그냥 아무일 없이 이대로 버텨달라고 하고 싶다. 의외로 너무 우울하지 않고 잘 견디면서 점점 좋아지고 있어서 고맙다"고 소개했다.

이어 "손자를 위해서라도 내가 건강해야 한다. 그러면서 몸도 챙기게 됐다"며 "나만 손자를 돌보는 게 아니라 그 사람들이 나를 치유해주는 것도 있다. 그렇게 생각하면 되더라"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