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동욱 ‘효도 사기’ 논란 해명.. “조부 가정폭력·폭언에 상처 입었다”
신동욱 ‘효도 사기’ 논란 해명.. “조부 가정폭력·폭언에 상처 입었다”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9.01.0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탤런트 신동욱(36)이 할아버지 효도 사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해명에 나섰다.

소속사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는 3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신율 송평수 변호사를 통해 "신동욱씨는 현재 조부와 소송 중에 있다"며 "신동욱씨와 조부 간 소유권 이전 등기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행됐다. 법원의 정당한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과거 신동욱씨 조부는 아내, 아들, 손자 3대에 걸쳐 가정폭력, 폭언, 살인 협박은 물론 끊임없는 소송을 진행해 깊은 상처를 입혔다"며 "이번 소송 관련 신동욱씨와 가족들이 느낀 상심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고통 그 이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탤런트 신동욱(36)이 할아버지 효도 사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해명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탤런트 신동욱(36)이 할아버지 효도 사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해명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끝으로 "조부의 주장은 허위 사실이다. 조부와 신동욱씨는 계약상 필요한 서류들을 당사자 간 직접 발급, 담당 법무사 집행 하에 모든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했다"며 "신동욱씨 드라마 방영 시기에 악의적이고 일방적인 언론 플레이가 이루어줘 강한 유감을 표한다. 원만한 해결을 원하는 신동욱씨 뜻을 존중해 적법한 법의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알렸다.

한편 신동욱 조부 A(96)씨는 2일 TV조선과 인터뷰에서 신동욱이 효도를 전제로 집과 땅을 물려받았지만 이후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동욱의 연인이 나를 쫓아내려 하고, 신동욱은 소유 토지 전부를 가져갔다”며 땅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신동욱은 2010년 희귀병인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 진단을 받아 투병생활로 연예계 활동을 잠정중단했다. 이후 2017년 MBC TV '파수꾼'으로 복귀했으며, 현재 MBC TV '대장금이 보고있다'에 출연 중이다. 지난해 9세 연하 한의사와 열애를 인정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