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임종석 “대통령의 초심 한번도 흔들린 적 없었다”
임종석 “대통령의 초심 한번도 흔들린 적 없었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1.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비서실장에 노영민ㆍ정무수석 강기정ㆍ국민소통 수석 윤도한 임명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약 1년9개월간의 비서실장의 업무를 마무리하고 8일 새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국민소송 수석을 발표했다.

오늘로써 문재인 정부 첫 비서실장의 임무를 마무리 한 임 실장은 다소 홀가분한 얼굴로 여유 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새 비서실장 인사를 발표하고 "떠날 때가 되니 부족했던 기억만 가득하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초심에 대해서 꼭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며 “그간 문 대통령의 초심은 한 번도 흔들림 없었다”고 말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이 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신임 비서실장 등 인사를 발표한 후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종석 비서실장이 8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신임 비서실장 등 인사를 발표한 후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이 정부가 탄생한 이유, 소명과 책임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서 항상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노심초사 지켜봐 주신 국민 여러분과 함께 고생해준 동료에게 감사드린다”며 “(이 정부가) 앞으로 많은 어려움을 헤치고 나갈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모시고 새롭게 비서실을 이끌어갈 대통령 비서실장에는 노영민 주중대사, 신임 정무수석에는 강기정 전 민주당 의원, 국민 소통수석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 등이 각각 임명됐다.

이날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은 “사실 문재인 정권은 인수위 없이 시작됐다. 그러다 보니 초기에 청와대를 세팅하는데 있어 정말 어려웠으리라 생각한다”며 “임종석 실장을 비롯한 1기 비서진들이 잘 안정화 시켰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사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다 보니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매우려고 한다”며 “어떤 주제든, 누구든 어떤 정책이든 가리지 않고 경청하겠다는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 실장은 “제가 일찍 와서 보니 ‘춘풍추상’ 이라는 글이 걸려있었다”며 “실장이 됐든 수석이 됐든 비서일 뿐이다. 이를 항상 잊지 않고 본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기정 신임 정무수석은 “정무가 뭘까, 정무수석이 뭘 하는 자리일까 생각해 봤다”며 “이는 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뜻을 잘 국회에 전달하고 국회의 민의를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것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각오를 전했다.

신임 윤도한 소통수석도 “저에게 주어진 역할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고 국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인사했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