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日 인플루엔자 전국 유행.. 환자 213만명 도달
日 인플루엔자 전국 유행.. 환자 213만명 도달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1.2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일본에 인플루엔자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명에 도달하면서 47개 모든 도도부현(都道府縣)에서 경보 수준을 넘어섰다고 NHK 방송이 25일 보도했다.

NHK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1주일 간 전국 약 5000개 의료기관의 평균 환자 수는 전주보다 약 15명 늘어난 53.91명으로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99년 이후 가장 많았던 작년 2월의 54.33명에 이어 2번째로 많았다.

일본에 인플루엔자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명에 도달하면서 47개 모든 도도부현(都道府縣)에서 경보 수준을 넘어섰다고 NHK 방송이 25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일본에 인플루엔자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명에 도달하면서 47개 모든 도도부현(都道府縣)에서 경보 수준을 넘어섰다고 NHK 방송이 25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이를 바탕으로 추계한 전국의 환자 수도 지난주보다 50만명 가량 늘어난 약 213만명으로 늘어났다.

의료기관 1곳당 환자 수가 자장 많은 곳은 아이치(愛知)현으로 81.86명이었으며 사이타마(埼玉)현이 70.03명, 시즈오카(静岡)현 69.42명, 이바라키(茨城)현 68.05명, 후쿠오카(福岡)현 67.18명 등이 뒤를 이으면서 올 시즌 처음으로 47개 모든 도도부현에서 경보 수준을 초과했다.

검출된 바이러스는 10년 전 '신종 플루'로 세계적으로 유행한 H1N1형이 전체의 60%를 차지하고 있다.

후생노동성은 손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발열 등 몸에 이상을 느끼면 최대한 외출을 삼가고 휴식하거나 의료기관을 찾아 진찰받을 것을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