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홍영표 “나경원 망언... 더 이상 못 참아”
홍영표 “나경원 망언... 더 이상 못 참아”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3.12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단단히 화나 났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 때문으로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며 “명확하게 책임을 묻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 직후 긴급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나 원내대표에게 공식적인 발언을 취소와 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고 말하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고 말하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 원내대표는 "이 문제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건 도를 넘은 것을 떠나 정말 용납할 수 없는 망언이었다"며 “국회법 146조에 따라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도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참담한 심정이다. 저는 여당 원내대표로서 무한한 인내심을 갖고 대화하고 타협해야한다고 다짐하면서 오늘까지 해왔다”며 “그간 한국당에서 어떤 망언, 상상할 수 없는 험한 말들을 해도 제가 직접 나서서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나 오늘 국민들이 촛불혁명을 통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완성하면서 탄생시킨 대통령을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이야기한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는 정말 강력하게 대응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