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 음악축제서 버젓이 욱일기 두르고 다닌 일본인.. 아무런 조치 없었다
한국 음악축제서 버젓이 욱일기 두르고 다닌 일본인.. 아무런 조치 없었다
  • 한동규 기자
  • 승인 2019.06.1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동규 기자] 국내에서 열린 음악축제에 욱일기를 두른 일본인이 활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에 따르면, 지난 7~9일 경기 용인에서 열린 EDM 음악축제 '울트라 코리아 2019'에서 일본인이 욱일기를 몸에 다니는 모습이 인터넷을 통해 퍼졌다.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서 교수는 "지난 이틀 동안 네티즌들을 통해 여러개의 같은 제보를 받았다"면서 "한국인들이 페스티벌 시큐리티에게 항의를 해도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일본인이 자기네 나라로 돌아가 '한국에서 욱일기를 펼쳐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는 얘기를 여기저기에 다 퍼트리고 다닐 것"이라면서 "주최 측 공식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반드시 약속해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욱일기 금지법'을 만들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