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범죄인 인도법 반대’ 홍콩 시민 대규모 시위.. 국제 사회 지지 목소리
‘범죄인 인도법 반대’ 홍콩 시민 대규모 시위.. 국제 사회 지지 목소리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6.13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항의하는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 사회가 홍콩 시민들의 이 같은 움직임에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놨다.

홍콩이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법은 홍콩, 중국, 대만, 마카오가 서로 범죄인을 넘길 수 있게 하는 조약이다. 야당과 시민들은 이 조약이 홍콩의 민주화 인사를 중국으로 송환하려는 시도라며 반발하고 있다. 범죄인 인도법을 정치적으로 악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그 이유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항의하는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 사회가 홍콩 시민들의 이 같은 움직임에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놨다. 사진=뉴시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에 항의하는 홍콩 시민들의 대규모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 사회가 홍콩 시민들의 이 같은 움직임에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놨다. 사진=뉴시스

13일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홍콩 시위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거대한 시위다. 백만 명의 사람이 나섰다. 내가 본 것 중 가장 큰 시위다"라며 "시위의 이유를 이해한다. 이들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잘 풀어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은 홍콩의 권리 보호를 주장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은 "지난 며칠 동안 홍콩 시민들은 자신의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바탕으로 평화로운 시위를 벌였다. 이들의 권리는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중국 정부에 '1984년 영중 협정(Sino-British Joint Declaration)'에 규정된 홍콩 시민에 대한 권리와 자유 존중을 촉구했다.

독일 외무부는 "독일 정부와 EU 회원국은 홍콩 당국에 우려를 표명한다"며 "현재 홍콩과 맺은 양자 범죄인 인도 협정이 현행대로 이행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시민들은 지난 9일부터 범죄인 인도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있다. 9일 시위에는 홍콩인 100만 명이 참여하는 등 사상 최대 인파가 모였다. 경찰은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시위대와 충돌하며 약 70여명이 부상자가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