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박주연 ‘고련’, 라디오 열풍..트로트 종합 순위 1위 달성
박주연 ‘고련’, 라디오 열풍..트로트 종합 순위 1위 달성
  • 박지은 기자
  • 승인 2019.06.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박지은 기자] 최근 종영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 선풍적 인기를 끌며 ‘트로트 전성시대’를 열고 있는 가운데 트로트 가수 박주연의 ‘고련(顧戀/마음에 맺히어 잊지 못함)’이 라디오에서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루에도 수많은 신곡들이 쏟아지는 현실 속에 트로트를 선곡하는 라디오 채널들은 줄고 있어 ‘고련’의 라디오 열풍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18일 한국DJ클럽 및 차트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라디오 방송 횟수 집계 결과 박주연의 ‘고련’은 발매 직후부터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며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실제 박주연의 ‘고련’은 수도권은 물론 전국 각 지역의 라디오 방송에 자주 선곡되며 그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수도권 한 라디오 관계자는 “신인가수의 곡, 특히 트로트 장르가 라디오에 자주 소개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면서 “하지만 박주연의 ‘고련’의 경우 한 프로그램에서 많게는 일주일에 4-5번씩 꼬박 나올 정도로 최근 반응이 가장 좋은 노래로 신청곡 또한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가요계 관계자들은 히트곡을 수없이 제조했던 과거 라디오 황금 전성시대를 지나 그 인기가 다소 주춤한 라디오 매체에서 과연 ‘고련’이 오랜만에 ‘라디오가 낳은’ 인기곡으로 탄생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고련’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누구나 편안하게 들을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라며 “라디오를 통해 대중의 귀에 노래가 익숙해지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렇게 해서 한 번 알려진 곡은 그 생명력 또한 길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박주연의 ‘고련’은 세계적인 홍콩 배우 겸 가수 유덕화(劉德華·Andy Lau)의 ‘망정수(忘情水)’를 리메이크한 곡으로 지난해 9월 발매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