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日 한국 수출규제 대상 확대 검토.. 전자부품 소재 추가 가능성
日 한국 수출규제 대상 확대 검토.. 전자부품 소재 추가 가능성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7.0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대상 품목의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3일 일본 도쿄신문은 "군사 목적으로 전용할 가능성이 있는 전자부품과 관련 소재 등이 (수출규제 강화)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일본 정부 내에서는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가 확대되면, 한국 측이 보복조치에 나서 일본이 피해를 보게 될 수 있다며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는 신중론도 함께 덧붙였다.

앞서 일본 정부는 한국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반도체 등의 제조에 필요한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수출 규제 대상이 된 3개 품목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에칭가스’ 및 스마트폰 및 TV 액정화면에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그리고 반도체 원판 위에 회로를 인쇄할 때 쓰이는 감광재인 ‘리지스트’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