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YTN 변상욱 대학생 조롱.. "386꼰대, 가장이 된 청년의 삶 함부로 지껄이지말길"
YTN 변상욱 대학생 조롱.. "386꼰대, 가장이 된 청년의 삶 함부로 지껄이지말길"
  • 김영호 기자
  • 승인 2019.08.2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호 기자]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해 비판한 청년을 향해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변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면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며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한 청년의 말을 옮겨 적었다.

이어 이 청년의 발언에 대해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공정성과 객관성을 유지해야 할 의무가 있는 언론사 앵커가 이같은 발언한 것은 경솔한 행동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변 앵커의 트위터상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신 의원은 트위터에 변 앵커를 향해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소중한 아버지가 급작스레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되었다”고 며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해 줄 수 있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다정하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온 이 시대의 보통 아버지셨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버지를 떠나보내고도 이 시대의 희망을 위해 총학생회에서, NGO에서 고군분투한 이 청년의 삶과 가족에 대해 그렇게 함부로 지껄일 수 있나”라면서 “(변 앵커는) 편협한 사고에 갇힌 386꼰대일 뿐”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변 앵커는 게시물을 삭제했다.

변상욱 앵커는 평일 저녁 ‘뉴스가 있는 저녁’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