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우디 원유시설 공격 가동 중단.. 국제유가 상승 우려 국내 타격 불가피
사우디 원유시설 공격 가동 중단.. 국제유가 상승 우려 국내 타격 불가피
  • 김미향 기자
  • 승인 2019.09.1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미향 기자]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원유시설과 유전이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됐다. 이에 국제유가가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며 국내 국내 정유사와 석유화학사들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날 이란의 지원을 받는 예멘의 후티 반군이 드론을 이용해 아람코의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두경을 공격해 화재가 발생했다. 이곳은 사우디 하루 석유 공급량의 절반 가량을 담당하는 곳으로 전세계 석유 공급량의 5%를 차지한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원유시설에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됐다. 이에 사우디 당국은 비축유로 공급 부족분을 메우겠다 했지만 수급 불안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할 가능성은 커졌다. 사진=뉴시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원유시설에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중단됐다. 이에 사우디 당국은 비축유로 공급 부족분을 메우겠다 했지만 수급 불안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할 가능성은 커졌다. 사진=뉴시스

화재 진압 이후 아람코는 성명을 내고 석유 생산량 차질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석유수출국기구(오펙·OPEC)의 지난달 통계에 따르면 사우디의 하루 원유 총생산량은 980만 배럴이다. 하지만 이번 아람코 화재로 인해 사우디의 원유 생산량이 하루 570만배럴(bpd), 즉 생산량의 절반 이상이 일시적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한편 국내에서도 국제유가가 뛰면 주유소 기름값도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 이달 1일 1509.16원이었던 전국 주유소 보통휘발유 평균판매가격은 14일 기준 1525.13원까지 오른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