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어린이집 교사, 6번 환자 딸·7번 환자 접촉자 '모두 음성'
어린이집 교사, 6번 환자 딸·7번 환자 접촉자 '모두 음성'
  • 한동규 기자
  • 승인 2020.02.01 0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6번째 확진자의 딸인 A씨 부부가 31일 바이러스 감염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와 충남도는 두 사람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 동안 밀착 감시는 계속 유지할 방침이다.

‘6번 환자’의 딸인 A씨는 충남 태안의 한 직장어린이집 교사로 일했기 때문에 감염이 됐을 경우 어린이집 원생들의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다행히 음성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원생들의 감염 위험은 사라지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 확진자와 접촉한 딸이 근무하던 충남 태안군 원북면 소재 어린이집에 31일 출입 제한 및 폐쇄를 알리는 게시물이 붙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감염 확진자와 접촉한 딸이 근무하던 충남 태안군 원북면 소재 어린이집에 31일 출입 제한 및 폐쇄를 알리는 게시물이 붙어 있다.​

앞서 7번 환자와 접촉한 사람도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소재 어린이집에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검사 결과 마찬가지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