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의회, ‘학교 밖 청소년’ 비인가 대안학교도 지원
종로구의회, ‘학교 밖 청소년’ 비인가 대안학교도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준 의원 ‘조례안’ 대표발의... 급식비ㆍ운영비 지원 근거 신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의회가 ‘종로구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번 개정 조례안은 비인가 대안학교에 재학 중인 학교 밖 청소년들의 경우 선거법 위반 등의 소지가 있어 급식비 지원이 불가한 실정으로 인한 일반 청소년들과의 형평성 문제를 해소한 것이다.

전영준 종로구의회 의원이 학교 밖 청소년들의 급식비 등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안 개정안을 발의했다
전영준 종로구의회 의원이 학교 밖 청소년들의 급식비 등을 지원하기 위한 조례안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에 이번 개정 조례안에는 비인가 대안교육기관에 다니는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도 초·중등 교육법에 인가된 학교 기준과 같이 급식비를 지원해 성장기 청소년들의 건전한 심신 발달 및 올바른 식생활 개선에 이바지 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대안교육’과 ‘대안교육기관’ 용어의 정의를 이번 조례 개정안에 신설했으며 대안교육기관에 대한 급식비 및 필요 운영비 지원 근거도 신설됐다.

전영준 의원은 “이번 개정 조례를 통해 그동안 지원받지 못하던 비인가 대안학교 학생들이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항상 주변에 소외되어 차별받고 있는 곳은 없는지 각별히 살피도록 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이번 개정 조례안은 전영준 의원이 대표발의 했으며 유양순, 이재광, 여봉무, 윤종복, 노진경 의원이 공동발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