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양대병원' 응급실 '폐쇄'... 외래진료도 중단
'한양대병원' 응급실 '폐쇄'... 외래진료도 중단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0.02.1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 성동구에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이 확진자가 진료를 받은 한양대병원 응급실도 폐쇄조치 됐다.

또한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도 격리 조치됐으며 현재 호흡기내과 외래진료도 중단한 상황이다.

한양대병원 전경
한양대병원 전경

한양대병원은 "병원 응급실은 19일 오전 7시부터 폐쇄하고 병원 전체 소독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병원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 전부터 병원 입구 세곳에서 체온과 의심증상을 체크해 선별검사를 하고 있으며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도 격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확진자는 성동구 사근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이모(78) 씨로 전날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병원 외래환자로 방문했다 폐렴 증상을 확인해 이날 새벽 '코로나19'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성동구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즉시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구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모든 공공기관에 대해 임시 휴관을 결정했다.

현재 이씨는 아내와 함께 살았으며, 현재 이 아내도 자가격리중으로 성동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즉각대응팀의 역학조사에 협조해 감염위험성이 있는 증상발현 이후 동선을 신속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